가족들을 하와이에 보내고 홀로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는 개그맨 정형돈이 자신의 문자에 딸이 답장하지 않는다는 근황을 전했습니다.

28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패널들이 자신의 아이들 이야기를 꺼내 공감대를 형성했는데요.

차태현은 아들 수찬이가 사춘기를 겪는 중이라고 밝히며 “어느순간 수찬이의 사춘기가 시작되서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가족들과 점점 멀어졌다. 지금은 중3이다.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다. 학교 잘 가고, 학원 가고 남은 시간은 오락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숙이 대화는 하는지 묻자 차태현은 “안 한다. 엄마는 계속 시도하는데 안먹힌다. 나는 그냥 이야기를 안 하고 내버려 둔다”고 말해 좌중의 안타까움을 불러왔습니다.

이런 수찬이에 대해 연이어 “밥을 같이 먹는게 중요하다고 생각은 하는데 그냥 내버려 두자는 생각으로 밥을 방으로 가져다준다”고 말했습니다.

차태현의 이야기를 듣던 정형돈도 입을 열었는데요. “나는 딸이 쌍둥이지 않냐. 둘이 같은 시기에 사춘기가 오면 어떡하냐. 내가 어제 쌍둥이한테 피 뽑는 사진을 보내면서 ‘아빠 피 뽑았어ㅠㅠ’라고 했는데 읽씹을 했다”고 고백하며 웃픈 표정을 지었습니다.

차태현이 “하와이에 있으니까 시차가 안 맞아서 못 본거 아니냐”고 위로하자 정형돈은 “기본적으로 답장이 안 온다”며 서운함까지 내비쳤는데요.

이에 김숙은 걱정하며 “사춘기가 되면 아예 연락이 끊기겠다”며 우려했습니다.

정형돈의 아내와 두 딸은 함께 하와이에서 지내고 있는데요.

정형돈은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나와 자신의 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딸들이 너무 수줍음이 많다. 너무 부끄러워하다보니 표현을 잘 안해서 ‘우리 딸들은 내가 안반갑나? 부모로서 사랑을 안 줬나?’ 싶다”며 부모로서 느끼는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정형돈은 지난 2009년 방송작가 한유라씨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습니다.

공황장애를 호소하며 두 번의 방송 활동 중단을 겪었지만 현재 극복 후 방송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습니다.